곰쌤수학블로그 :: 리니지엠 오픈 첫날 요정으로 플레이 후기 활피단을 해볼까? 데스나이트부터 찍자2017-6.20


90년대말에 게임이 출시되어서


2000년 초반까지 꾸준히 pc에서 하던


리니지가 드디어 모바일 버전으로 출시가 되었다.


리니지M이라는 이름으로


거의 20년 전의 느낌을 살려서 만든 게임이라하여


기대감이 상당히 컷던 게임이다.


서버 이름만 봐도 옛 추억이 새록새록


내용도 초반의 리니지 내용을 복구한다고 해서 


서버 이름만 봐도 설레였다.




각각의 캐릭터의 모습도


예전 그대로의 모습으로 디자인 하였다.


완전히 초창기의 그래픽은 아니지만


그래도 최대한 그 모습의 구연해 놓은듯 하다.



예전을 돌이켜 보면 기사는


물약값을 감당하기 힘들듯 하여 요정으로 시작.


스텟은 처음부터 찍는게 아니라


플에이 도중 10당 1찍 찍을 수 있다.


회상의 불꽃은 게임내에 아직없다.


게임 플레이 시작.


예전의 모습으로 만든다고 했는데


몬가 그런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수동으로 움직이는 부분이 좀 적은 느낌이다.


이곳은 허수아비를 치는 수련장


오래 걸리지 않고 퀘스트로 거치는 부분이다.

아크셀렉터이다.


사냥할 수 있는 대상을 클릭해서 차례로 


사냥할 수 있는 타겟을 지정하는 프로그램이다.


하지만 자동자냥이 내부에 있기에


마땅히 쓸만한 곳은 나중에 전투가 있을 때


쩜사 정도로 사용 할 수 있을 것 같다.



발라카스의 킷털을 모으라는 퀘인데


이부분은 발라카스 옆으로 가서 발라카스를


클릭하면 끝나는 퀘이다.


한동안 어찌 하는지 몰라서


이 주위를 그냥 돌아 다녔다.


리니지엠의 퀘스트 꿀팁인가?ㅎ



특이하게 제작 시스템도 있다.


여기서 가죽 벨트를 제작했다.




맵을 터치하면 맵도 볼 수 있고


마을로 귀한하면 창고도 있고


상점도 있고 시스템 자체를 예전 모습으로


많이 구현은 해 놓았다.


아래는 플레이 영상이다.


하지만 예전의 향수를 느끼게 하기엔 


몬가 부족한 점이 많다.


처음부터 하나하나 키워가는 맛이 아닌


기존의 모바일 게임의 틀을 많이 깨지는 못한듯하다.


아이템 거래가 가능한 모바일 게임이라는


큰 타이틀도 있었던 듯한데 아직 구현되지는 않는듯하다.


시작 두시간만에 벌써 데스나이트 캐릭이 돌아다닌다.


조금더 두고 봐야할 게임인듯하다.


시작 30분만에 리니지엠 점검하고 서버다운도하고


백도도 하고 그래도 추억삼아 조금더 해 보아야 겠다.

Posted by goms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