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쌤수학블로그 :: 호치민 외국인 여행자거리 데탐거리와 부이비엔에서 새로운 맛집을 경험하다~vietnam travel

이전 포스팅에서는 실패한 식당을 포스팅 했었는데


이번엔 맛집을 찾아 포스팅하도록 하겠습니다.




호치민 자유여행에서 빠질 수 없는 장소중 하나가


데탐 여행자 거리입니다.




이곳에서 많은 여행객들이 붕타우해변이나


무이네 모래언덕, 수산시장이 발달한 껀터등으로 


이동할 수 있는 교통편이 편리하기 때문에


여행객들이 많이 머무는 장소이기도 합니다.


제가 일박했던 아하부티크 호텔도 데탐거리주변에 있습니다.



벤탄시장까지는 걸어서 10~15분정도걸리고


택시를 타면 기본 요금정도 나오는 거리입니다.






이곳은 낮시간에는 일반 베트남의 거리와 비슷한 풍경입니다.

















조금은 한산하면서 오토바이가 계속 돌아다니는


평소와 같은 거리인데


시간이 늦어지고 저녁때가 되면 활기가 넘치는 거리로 변합니다.










밤이 되면서 불빛은 더 화려해지고


외국인들은 펍에서 맥주를 마시러 나옵니다.








아하 호텔 옆으로 베스킨라빈스31이 있길래 


사진한장!!




베스킨라빈스31이 데탑거리 입구로 보셔도 될 것 같습니다.












데탐거리에서 유명한 크레이지버팔로 비어클럽인데


이곳은 눈으로만 이런곳이 있구나로 끝.







낮에는 없던 사람들이 밖으로 나옵니다.



일정 시간이 되면 de tham street 는 


차량 통행을 제한합니다.



그래서 여행자들이 걸어 다니기에도 안전해보입니다.








밤에도 역시 조금만 걸어도 땀이 나는 베트남의 11월 날씨이지만


길에서 걸어다니는 사람 구경하면서 맥주 한잔 하는것도 


시원하고 재미있습니다.




세계의 다양한 사람들이 걸어다닙니다.


진짜 말 그대로 사람 구경합니다.





곰쌤이 식당을 그냥 지나칠 수는 없겠죠?


그래서 또 바로 앞에 보이는 식당을 들어갔습니다.


식당앞에서 오래 고민하지 않습니다.


밥 한그릇이 적게는 컵라면 한그릇도 안되는 가격부터 시작합니다.


절대 네버 고민하지 않습니다.













걷다 걷다 더위에 지쳐서 일단 시원한 맥주부터 한잔!!



베트남 맥주는 타이거랑 333(바바바)라고 읽는


두가지 종류가 유명한데


맥주를 얼음컵에 부어서 시원하게 마십니다.


저는 맥주는 잘 안마시는데

시원한 얼음컵에 마시는 특유의 맛이 있어서

얼음에는 맥주를 마십니다.








야채와 오징어 볶음


매운 오징어 볶음은 아니고 간장으로 간이 되어 있는


오징어 요리입니다.





그다음은 코코넛에 넣은 파인애플 볶음밥.


이거이거 엄청 맛있습니다.


먹어본 사람만 아는 그런 맛입니다.


별거 아닌것 같은데 코코넛 통에 넣은것 같은데


엄청 맛있게 먹었습니다.











동남아 여행에서 밥맛 없을 때


고추 살짝 넣은 간장에 밥먹어도 괜찮습니다.


이 간장은 베트남뿐만 아니라 필리핀 여행에서도 본듯합니다.










그냥 볶음밥 같은데 코코넛도 들어있고


정말 맛있는 밥이였습니다.







몰 이렇게 많이 주문했을까요?


돼지고기 볶음도 같이 먹었습니다.


이걸 다 먹었습니다.





맥주와 함께 먹다보니 


그 많은걸 다 먹었습니다.



베트남쌀은 필리핀쌀보다는 조금더 


씹는맛이 좋습니다.


한국쌀보다는 덜하지만 그래도 먹을만 합니다.


이번 호치민 자유여행은 많이 먹어보자를


생각하고 왔기 때문에 제대로 먹방을 찍은듯 합니다.


호치민 여행 데탑거리도 꼭 한번쯤 방문해 보는것도 괜찮은듯 합니다.


읽어보시다가 궁금한점 있으면 연락주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베트남 | 호치민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gomsu